제목 [중도일보] 프로와 아마가 실력을 겨룬다-프로암 대회 개막
글쓴이 조회수 40
지역연고 10개팀 아산서 통합 1라운드 격돌

프로와 아마추어 기사가 팀을 이뤄 승부를 겨루는 바둑리그가 시작됐다. 

2017-18 SG신성건설배 프로암 바둑리그 개막식 및 통합 1라운드가 9일 아산에 위치한 아름다운CC리조트에서 개막,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2017-18 SG신성건설배 프로암 바둑리그 통합 1라운드 전경





대회는 팀별로 프로기사 3명과 아마선수 3명씩이 소속돼 지역 연고제로 운영된다.

이번 리그에는 강원바둑단(감독 김광덕)과 서울 사이버오로(감독 류재형 9단), 전남 한국바둑고(감독 김길곤), 화성시(감독 윤창철), 서울 KIBA(감독 이강욱 3단), 부산 이붕장학회(감독 이일수), 서울 원봉루헨스(감독 양덕주), 서울 푸른돌(감독 이재철), 대구 덕영(감독 유경민 5단), 경기도 의정부시(감독 황원순) 등 모두 10개팀이 참가했다.

매 경기는 프로기사 2명과 아마선수 2명이 출전해 팀별 승점제(승 2점, 무 1점, 패 0점)로 승패를 결정하며, 동률일 경우 팀 승수ㆍ개인 승수ㆍ프로기사 승수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이날 열린 통합 1라운드 경기는 전남 한국바둑고 vs 서울 원봉루헨스, 서울 푸른돌 vs 경기도 의정부시, 대구 덕영 vs 화성시, 서울 사이버오로 vs 강원바둑단, 서울 KIBA vs 부산 이붕장학회의 대결이 펼쳐져 각각 서울 원봉루헨스와 화성시, 서울 사이버오로, 서울 KIBA가 첫승을 거뒀고 서울 푸른돌과 경기도 의정부시는 무승부를 기록했다.

SG신성건설이 메인 스폰서를 맡은 프로암 바둑리그의 총규모는 4억원이며 총상금은 2억 2000만원, 우승상금은 2500만원이다.

정규리그는 10개팀이 9라운드 풀리그로 총 45경기를 펼쳐 상위 5개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내년 2월 열리는 포스트시즌(준준플레이오프ㆍ준플레이오프ㆍ플레이오프ㆍ챔피언결정전)은 상위 5개팀이 스텝래더 방식으로 매 경기 단판 승부를 벌여 챔피언을 가려낸다.

한국기원이 주최하고 한국 프로기사회가 주관하는 2017-18 SG신성건설배 프로암 바둑리그의 제한시간은 40초 5회의 초읽기만으로 진행된다.


이건우 기자 kkan22@
(입력 2017-09-10 18:03 수정 2017-09-10 18:03)


목록